독도배경화면 다운로드

전문가들은 한국이 생물다양성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독도의 해양환경 변화를 면밀히 추적할 필요가 있다고 말한다. “독도는 사막의 오아시스와 같다. 동해의 중심에 서 있어 다양한 생물의 집을 제공하고 있다”고 한국해양과학기술원(KIOST)의 해양생물학 연구원 민원기(Min Won-gi)는 말했다. 10월 25일(연합뉴스) 울릉도 – 한반도에서 동쪽으로 220km 떨어진 독도의 동쪽 섬은 거의 사람들이 방해받지 않은 몇 안되는 지역 중 하나이다. KIOST는 독도 해양 생태계를 보존하기 위해 최고 수준의 솔루션을 활용하여 입체 수중 지도를 만들 계획입니다. KIOST는 보존 활동을 가속화하기 위해 2020년 독도의 생물다양성을 모니터링하기 위한 연구용선을 구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50회 이상 독도를 방문한 김 대표는 “더 많은 노력이 필요하지만, 이미 일부 지역에서 해저들이 서식지로 돌아왔다는 것을 이미 관찰할 수 있다”고 말했다. “예를 들어 울릉도와 독도 인근 해역에서 성게의 수가 비정상적으로 증가하는 것을 발견하고 있습니다.” “우리는 이것이 전체 생태계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주의 깊게 관찰할 필요가 있습니다.” 독도의 고립된 특성은 수백 년 동안 독도가 이 풍부한 환경을 유지하는 데 도움이 되었지만, 최근 연구자들은 이 섬이 지구 온난화의 최신 희생자가 될 수 있기 때문에 높은 경계태세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독도에는 약 40명이 거주하고 있으며, 대부분 이 섬에 경찰이 주둔하고 있다. 매년 약 20만 명이 독도를 방문하지만, 파도가 강하게 몰아치기 때문에 바위섬에 도착하는 것은 종종 어려운 일이며, 맑은 기상 조건에서만 접근할 수 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한국인들은 역사적으로 중요한 부분인 독도의 풍요로운 환경을 칭송해 주었다. 가장 이른 기록은 울릉도와 독도가 신라왕조(기원전 57년경 935년)에 의해 정복된 512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김 교수는 “최근 일본과의 긴장이 고조되는 가운데 한국인들이 독도에 관심을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독도는 영토뿐만 아니라 수중의 풍부한 환경에 대해서도 말하고 싶습니다.” 독도와 울릉 인근에 2만 명 `잘로푸스 자포니쿠스`가 살고 있었지만, 1910년부터 1945년까지 일본 점령지에서 그 수는 급격히 감소했다. 과학자들은 독도에서 다양한 종의 이주 조류와 함께 수십 개의 다른 식물을 발견했습니다. 생물 다양성은 수중에서 더욱 풍부해지며, 지금까지 약 400종의 해양 생물이 관찰되고 있습니다. “현재의 기술 수준으로는 독도의 바다 사자를 되살릴 수 없을 것입니다.